실시간뉴스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1년 3월호 -화제속의 캐리어 우먼/조안 리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1년 3월호 -화제속의 캐리어 우먼/조안 리
  • 양우영 기자
  • 승인 2021.05.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1년 3월호

전 서강대 총장 길로련씨와 26세의 나이 차에도 불구하고 결혼, 교계와 대학가에 파문을 일으켰던 세계적인 홍보대행사 '버슨 마스텔라' 한국지사장 조안 리

4년전 남편 길로련(신부)씨와 사별한 조안 리. 남편이 세상을 떠난 이후 그녀는 슬픔을 잊기 위해 홍보사업에 뛰어 들었다. 그의 직함은 한국 버슨 마스텔라 대표. 지난 89년 12월 19일, 그녀는 한국의 차세대 전투기를 두고 벌인 최신예 전투기 FA18과 F16의 판매경쟁에서 FA18이 승리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 화제를 모았다. 상대의 전략을 먼저 알아차리고 한발 앞서 공격해야 하는 고도의 심리전이 우선되는 무기판매업에 과감히 뛰어든 조안 리. 그녀는 이번 걸프전쟁에서도 한 몫 했다 하는데···

1991년 3월호 -화제속의 캐리어 우먼/조안 리
1991년 3월호 -화제속의 캐리어 우먼/조안 리

 

쿠웨이트 망명정부, 긴급 'SOS'한 사연

걸프전쟁이 어떻게 진행될 것인가가 요즘 최대의 이슈이다. 파병을 반대하는 어머니들의 모임이 결성되고 지원금조차 축소하자는 의원들의 회의가 한창인때에 한 민간인 여자가 쿠웨이트 정부로부터 걸프전쟁에 관한 홍보를 의뢰받아 스포트를 받고 있다. 

버슨 마스텔라 한국지사장 조안 리씨(46세).

"네, 쿠웨이트 정부로부터 의뢰가 왔었죠. 쿠웨이트의 상황을 잘 홍보해서 한국으로 하여금 지원과 파병을 도와 달라는 의뢰였죠. 하지만 거절했어요. 국제적 분쟁의 소지가 있는 일은 맡지 않는다는 것이 비국 본사의 방침이거든요. 아마 다른 홍보회사를 찾고 있는지, 아니면 그만 두었는지도 모르겠어요"

이 시점에서 국제적 분쟁의 소지가 어떤 것인가. 쿠웨이트가 다른 홍보회사를 찾았는가 하는 것보다는 한 나라가 자신들의 국운을 짊어질 홍보의 적임자로 찾아낸 조안 리씨의 역량과 신상이 더 궁금해지는 것은 당연한 호기심이다. 그녀는 현재 세계 최대의 홍보회사 버슨 마스텔라의 한국 지사장이며 스타 커뮤니케이션의 한국 지사장이다. 

"물론 버슨 마스텔라에선 반대했죠. 하지만 제가 스타 커뮤니케이션 사장을 겸임하게 안 해주면 버슨 마스텔라를 그만 두겠다고 고집을 피우니까 할 수 없이 수락한 거죠. 두 군데가 영역은 달라요. 버슨 마스텔라는 홍보를 주로 하는 반면, 스타 커뮤니케이션은 국제회의나 콘설팅 등의 업무대행을 주로 하니까요"

현재 조안 리 씨가 버슨 마스텔라에서 받는 연봉은 무려 8천만원. 스타 커뮤니케이션에서 받는 연봉까지 합치면 일류 프로야구선수 연봉보다 조금 많을 것이라는 게 그녀의 얘기다. 한국어 만큼 유창한 영어 실력에 재계 · 언론계 · 정계 고루 발이 닿는 그녀의 빵빵한(?) 인맥을 고려한다면 결코 많은 금액이 아니라는 것이 한 측근의 귀띔.

"한때 제가 전투기를 판매했다는 것은 잘못 알려진 거예요. 다만 전투기를 판매한 맥도널 더글러스사의 홍보를 맡았었지요. 당시 우리나라는 F16, F18을 보유하고 있었는데 새로 개발된 더글러스 전투기는 성능이 훨씬 우수했어요. 하지만 저는 성능의 우수성보다 더글러스 전투기를 살 경우 더글러스사로부터 우리나라 항공산업에 필요한 기술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 역점을 두었었어요. 2년여의 홍보끝에 결국 다른 경쟁사를 물리치고 더글러스사가 전투기를 팔았지요"

그녀의 얘기를 들어 보면 그녀가 맡은 홍보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런 홍보와는 차원이 좀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네. 광고에서 말하는 홍보와는 좀 달라요. 대정부, 언론 등을 통한 '이미지 업'이라고 할까요? 신문이나 TV등을 통해 드러나는 것은 없지만 이런 홍보를 하려면 그 나라의 관습 · 문화 · 정치상황 등을 잘 알아야 되는 건 물론 인맥도 좋아야 돼요. 그런데 우리나라는 이런 홍보가 거의 없어요"

그녀가 말하는 홍보는 결국 로비라고 우리가 표현하는 그런 성질에 가까운 것 같다.(중략)

 

Queen DB

[Queen 사진_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