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 과수화상병 예찰‧방제 관계기관 대책회의 주재
허태웅 농촌진흥청장, 과수화상병 예찰‧방제 관계기관 대책회의 주재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1.06.09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 주산단지 추가확산 총력 저지를 위한 현장대응 강화, 농가 방역수칙 실천 당부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7일 오후 16시에 안동시청에서 과수화상병 확산 저지를 위한 예찰·방제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기관별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사과 주산단지에서의 추가확산 차단을 위한 대책을 논의하였다.

* 참여기관 :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종자원, 경상북도, 안동시

올해 과수화상병은 지난 5월부터 기존 다발생 지역인 충북 충주․음성․제천, 충남 천안 등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 4일 경북 안동과 충남 예산에서 새롭게 발생하였다.
   
* 경북 안동, 충남 예산지역 발생과원 매몰 범위 : 발생과원은 폐원, 최초 확진 후 6개월 이내에 발생주 중심 반경 100m 이내의 주변과원에서 추가로 발생하면 해당 과원은 폐원하고 최초 발생주 주변 100m 이내 기주 농작물 매몰

특히, 경북의 사과 재배면적은 18,705ha(’20, 통계청)로 우리나라 전체 재배면적(31,598ha)의 59.2%를 차지하는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더 이상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에서는 위기의식과 경각심을 가지고 대응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현장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신속 예찰·매몰을 위한 지원 인력을 확충하여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여 대응할 계획이다.

현재 농촌진흥청은 경상북도, 안동시와 함께 발생·의심 과원 반경 100m 예찰을 완료하고, 예찰 범위를 확대해나가며 조사를 진행 중이며, 문경, 예천, 영주, 봉화, 청송, 의성 등 인접 시·군에 대한 예찰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경북도와 안동시는 농장 출입제한, 작업도구 소독, 타 지역 이동자제 등 농가 방역수칙에 관한 행정명령을 발령한 바 있고, 이러한 내용을 과수 농가들에게 문자 발송을 통해 지속 안내하고 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이번 주가 중대한 고비라고 보고, 모든 관계기관의 역량을 총동원하여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과수 농가들도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과수화상병 대응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