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선출 전당대회 역대급 흥행 기록
국민의힘 당대표 선출 전당대회 역대급 흥행 기록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1.06.09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차기 당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가 ARS 투표 첫날인 9일에도 흥행을 이어갔다.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투표율은 42.20%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7~8일 진행된 사전 모바일 투표와 ARS 투표를 합한 수치다.

이번 전당대회는 역대급 흥행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사전 모바일 투표율이 36.16%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던 지난 2014년(31.7%)을 넘어섰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전당대회 투표율을 50% 전후로 예측하는 등 역대급 흥행 기록을 전망하고 있다

전당대회 관심이 높아지면서 흥행은 예고됐다. '쇄신‘을 외친 신진 이준석 후보가 돌풍을 일으켰고, 여기에 인지도를 갖춘 나경원·주호영 후보 등 중진 후보들의 견제가 이어지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지난 4·7재보궐선거 승리로 인한 정권교체 기대, 범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적 행보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 역시 전당대회 관심을 높인 요인으로 꼽힌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바일 투표가 시행된 점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통상 전당대회에서 조직표가 영향력을 발휘해왔던 만큼 높은 투표율은 일반 여론조사에서 앞서고 상대적으로 조직력이 약한 것으로 평가받은 이 후보에게 유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반면, 이 후보 쇄신안에 반대하는 당원들이 적극 투표에 나서면서 중진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각 후보는 높은 투표율이 자신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은 7~8일 당원 대상 사전 모바일 투표, 9~10일 당원 대상 ARS투표와 일반인 대상 여론조사를 시행, 여론조사 30%, 당원투표 70%를 합산해 당 지도부를 선출한다. 경선 결과는 11일 오전 발표될 예정이다.

[Queen 류정현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