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신욱 멀티골’ 한국, 스리랑카 5-0 완파…사실상 최종예선 진출
‘김신욱 멀티골’ 한국, 스리랑카 5-0 완파…사실상 최종예선 진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6.09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 후반전에서 정상빈(오른쪽 두번째)이 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9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 후반전에서 정상빈(오른쪽 두번째)이 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한국축구대표팀이 정상빈(수원삼성)과 이동경(울산)의 A매치 데뷔골과 김신욱(상하이)의 멀티골 등을 묶어 약체 스리랑카를 5-0으로 완파하고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진출의 9부 능선을 넘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대표팀(FIFA랭킹 39위)은 9일 오후 8시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스리랑카(204위)와의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한국은 4승1무(승점 13)와 득실차 +20을 기록, 3승1무1패(승점 10)를 기록 중인 레바논과의 최종전에서 비기더라도 조 1위를 확정할 수 있게 됐다. 사실상 최종예선행을 확정했다. 

한국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 등 주축들이 빠졌고, 김신욱과 송민규(포항) 등 새로운 선수들이 투입됐다. 지난 투르크메니스탄전 선발 명단과 비교하면 남태희(알 사드) 1명을 제외하고 모두 새 얼굴이 선발 출전했다.

그럼에도 전력 차는 컸다. 한국은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고 스리랑카를 몰아쳤다. 반 코트에 가까운 일방적 경기였다,

특히 장신 공격수 김신욱의 존재감이 컸다. 양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리면 대부분 김신욱의 머리에 향했고, 세컨드볼에서 중거리 슈팅 기회가 났다. 김신욱에 부담을 느낀 스리랑카가 중앙에 수비를 밀집시키면서, 양 측면은 더욱 공간이 많이 생겼다.

결국 한국이 이른 시간 선제골을 넣었다. 주인공은 김신욱이었다. 김신욱은 전반 15분 남태희(알사드)가 머리로 떨궈준 공을 몸을 날리며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만들었다.

스리랑카는 라인을 내린 뒤 반격으로 맞섰다. 전반 18분 아흐메드 와씸이 한국의 후방을 침투하며 일대일 찬스를 맞았으나, 조현우 골키퍼가 일찍 예상하고 방어했다. 노력은 했으나 위협적인 장면은 만들어지지 않았다.

전반 25분 한국의 추가골이 나왔다. 송민규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리자 이동경(울산)이 간결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동경은 A매치 4경기 만에 데뷔골을, 송민규는 A매치 데뷔전에서 도움으로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한국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전반 43분 황희찬(라이프치히)이 얻은 페널티킥을 김신욱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3-0까지 스코어를 벌렸다.

이후 스리랑카가 다소 투박한 반칙으로 한국의 공격을 끊으며 반격의 기회를 엿봤지만, 박지수(수원FC)와 이기제(수원삼성) 등 한국의 수비수들은 틈을 허용하지 않았다.

한국은 하프타임을 통해 남태희와 박지수 대신 권창훈(수원삼성)과 김민재(베이징)을 넣으며 공격과 수비에 각각 변화를 줬다.

후반전에도 한국의 일방적 공격은 계속됐고, 이는 다시 이른 득점으로 이어졌다.

후반 7분 이기제의 프리킥을 수잔 페레라 골키퍼가 펀칭한 공이 멀리 가지 못하자, 황희찬이 트래핑 후 침착한 슈팅으로 4-0을 만들었다.

한국에 호재가 잇따랐다. 후반 11분에는 아시쿠르 라후만이 고의로 핸드볼 파울을 해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이따금씩 빠른 역습으로 한국을 위협하던 스리랑카는 10명이 되자 사실상 반격 의지를 잃고 말았다.

이후로는 한국의 일방적 흐름이었다. 한국은 후반 26분 A매치 데뷔전을 치르는 강상우(포항)와 정상빈을 투입, 선발 선수들의 체력을 안배하는 등 여유있는 운영을 펼쳤다.

그럼에도 공격의 매서움은 잃지 않았다. 후반 32분 이동경의 중거리 슈팅을 정상빈이 방향만 살짝 바꾸는 터치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2002년생 '무서운 신예' 정상빈의 A매치 데뷔전 데뷔골이었다.

이어 한국은 김태환의 오버래핑과 정상빈의 적극적 압박으로 추가골에 도전했고, 스리랑카는 수닐 로스한의 역습 등으로 만회골을 노렸지만, 두 팀 다 득점을 하는 데는 실패했다.

결국 한국이 5-0의 여유 있는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