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15:55 (화)
 실시간뉴스
[전문] 문대통령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여성폭력 근절 최선”
[전문] 문대통령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여성폭력 근절 최선”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1.25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폭력 추방주간' 맞아 SNS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국민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국민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여성폭력 추방주간'(11월25일~12월1일)을 맞아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이라며 “아동과 청소년, 1인 가구 여성, 여성 장애인 등 대상별 맞춤형 대응을 강화하고 교육·문화·예술·체육 분야와 민간·공공 분야 여성폭력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두 번째 '여성폭력 추방주간'"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관심이 여성폭력 없는 일상을 지킨다'는 슬로건으로 일주일간 진행된다"며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법과 제도를 통해 안전한 울타리와 감정의 완충지대를 만들어 왔다"며 "여성폭력방지기본법과 스토킹처벌법, 인신매매방지법을 제정했고, 여성폭력방지정책 기본계획과 신종 성범죄 대응체계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하지만 여전히 폭력에 희생당하는 여성들이 있어 마음 아프다. 제도 정비를 꾸준히 하겠다"면서 "완벽한 제도란 없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사건이 생길 때마다 반성하고 거울삼으며 끊임없이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여성과 남성의 삶은 맞닿아 있다.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이라며 "이 간명한 진실을 위해 노력해 온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상대의 자유와 안전을 지키는 것이 곧 나의 권리를 지켜내는 길임을 함께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글 전문

두 번째 ‘여성폭력 추방주간’입니다. ‘우리의 관심이 여성폭력 없는 일상을 지킨다’는 슬로건으로 일주일간 진행됩니다.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정부는 법과 제도를 통해 안전한 울타리와 감정의 완충지대를 만들어 왔습니다. 여성폭력방지기본법과 스토킹처벌법, 인신매매방지법을 제정했고, 여성폭력방지정책 기본계획과 신종 성범죄 대응체계도 마련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폭력에 희생당하는 여성들이 있어 마음 아픕니다. 제도 정비를 꾸준히 하겠습니다. 아동과 청소년, 1인 가구 여성, 여성 장애인 등 대상별 맞춤형 대응을 강화하고 교육·문화·예술·체육 분야와 민간·공공 분야 여성폭력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완벽한 제도란 없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사건이 생길 때마다 반성하고 거울삼으며 끊임없이 나아가야 합니다. 

여성과 남성의 삶은 맞닿아있습니다. 여성의 안전이 곧 사회의 안전입니다. 이 간명한 진실을 위해 노력해 온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상대의 자유와 안전을 지키는 것이 곧 나의 권리를 지켜내는 길임을 함께 되새겼으면 좋겠습니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