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00:50 (화)
 실시간뉴스
신규 확진 7175명, 지난주 比 2053명↑… 누적 사망 4000명 돌파
신규 확진 7175명, 지난주 比 2053명↑… 누적 사망 4000명 돌파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2.0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000명대를 건너 뛰고 7000명대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일주일째 5000명 안팎이던 신규 확진자 수가 단번에 7000명대로 올라섰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75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유입 이후 역대 최다 기록이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이후 매주 1000명씩 뛰어 오르다가 이날은 6000명선을 건너뛰고 7000명선에 올랐다. 주말 진단검사량 감소 효과가 끝나자 전날 4954명 대비 2221명이 급증했다. 지난주(1일) 5122명 대비 2053명이 늘었고, 2주전(24일) 4115명과 비교하면 3060명이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도 840명으로 처음으로 800명대로 올라섰고, 사망자는 66명이 늘어 누적 4020명을 기록했다.

신종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는 2명 증가해 누적 확진자는 38명이다. 해외유입 추가 없이 국내 감염자만 2명이 늘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주 5000명을 넘어섰고, 오늘은 7000명을 돌파하는 등 확산세가 무섭다"며 "여파로 의료대응 여력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는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자 재택치료를 환자 중심으로 대폭 개선한다"며 "행정지원 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의료기관도 병원 뿐 아니라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등 보강한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7175명 중 국내발생 확진자는 7142명을 차지했다. 나머지 33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여주는 주간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는 5279명으로 전일 4983.6명보다 295.4명 증가했다. 주평균으로도 5000명선을 넘어섰다.

대부분의 국내발생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5584명(서울 2890명, 경기 2263명, 인천 431명)으로 전국 78.2% 비중을 차지했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1558명으로 전국 비중의 21.8%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7175명(해외 33명)의 지역별 현황은 서울 2890명(해외 11명), 부산 253명, 대구 127명, 인천 433명(해외 2명), 광주 57명, 대전 185명(해외 1명), 울산 26명(해외 1명), 세종 16명, 경기 2268명(해외 5명), 강원 143명(해외 2명), 충북 61명, 충남 203명, 전북 103명, 전남 54명(해외 1명), 경북 131명(해외 2명), 경남 156명(해외 1명), 제주 51명, 검역 7명이다.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는 0시 기준 11월 25일부터 12월 8일까지 최근 2주간

'3937→3896→4067→3925→3308→3032→5122→5264→4944→5352→5126→4324→4954→7175명'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발생 확진자 추이는

'3916→3878→4044→3890→3285→3003→5074→5239→4923→5327→5103→4295→4924→7142명'이다.

하루 새 사망자는 63명 늘어나 누적 4020명이 됐다. 하루 발생하는 사망자 수로는 역대 세번째 규모다. 지난 11월10일 누적 사망자는 3012명으로 3000명선을 넘은 데 이어 28일만에 4000명대로 올라섰다. 최근 일주일간 누적으로는 362명, 주간 일평균 사망자는 52명을 기록했다.

최근 2주간 사망자 발생 추이는 '39→39→52→56→32→44→35→47→34→70→43→41→64→63명' 순으로 나타났다.

위중증 환자는 840명으로 전날 보다 66명 증가했다. 지난주(1일) 처음으로 700명선을 돌파한 이후 일주일만에 다시 800명선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같은 기간의 위중증 환자 추이는 '612→617→634→647→629→661→723→733→736→752→744→727→774→840명' 순이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는 4만1901명 증가한 4145만5846명을 기록했다.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 5134만9116명 대비 80.7% 수준이다.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는 91.8%에 해당한다.

1차 접종자는 누적 4277만5846명으로 3만7490명 증가했다. 전체 인구 대비 83.3%, 18세 이상 성인 기준으로는 93.8%다. 또 3차 접종(부스터샷) 인원은 28만9494명 증가한 453만8521명으로 전 인구 대비 8.8%로 나타났다. 성인 기준은 10.3%이다.

백신별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현재까지 1112만1028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이 중 접종 완료자는 1103만8863명이다. 1차 AZ, 2차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한 교차접종자는 총 177만2074명이다.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자는 이날까지 총 2343만7853명을 기록했다. 2차까지 맞은 사람은 누적 2246만785명이다. 모더나 백신은 1차 누적 671만3957명, 접종완료 645만4905명을 기록했다. 1회 접종으로 완료되는 얀센 백신은 150만1293명이 접종을 마쳤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