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02:00 (금)
 실시간뉴스
녹색소비 확산 위해 소비자·유통·결제사 뭉쳤다
녹색소비 확산 위해 소비자·유통·결제사 뭉쳤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2.0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녹색소비-환경·사회·지배구조(ESG) 얼라이언스’ 출범식 및 협약식
소비자단체·유통사·카드·은행사 등과 유기적 협조 녹색제품 생산·소비 확산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년 녹색금융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21년 녹색금융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호텔에서 환경표지 인증을 중심으로 하는 ‘녹색소비-환경·사회·지배구조(ESG) 얼라이언스’ 출범식 및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출범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녹색소비자연대전국연합회, 소비자시민모임,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등 소비자단체 3곳 및  19개사(유통사, 카드사, 은행사) 대표 및 임원이 참석했다.

’녹색소비-환경·사회·지배구조(ESG) 얼라이언스’는 탄소중립과 녹색 전환에 기업들뿐만 아니라 소비자들도 동참할 수 있도록, 녹색소비의 대표적인 제도적 기반인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환경표지 인증은 제품군이 대부분 공공조달 중심으로 구성되어 소비자들이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이 한정적이고, 기업들은 소비자 수요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제조 비용이 높은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는데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번 얼라이언스는 기업들에게 소비자가 선호하는 녹색제품이나 판매량이 우수한 제품 등의 시장 수요정보를 제공하고, 유통사에 환경표지 인증제품 현황과 개별제품의 환경적 우수성을 공유한다.

이번 출범식에 따른 협약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환경부는 생활밀착형 제품을 발굴하고 인증제품에 대한 혜택(인센티브)을 확대하는 한편, 인증의 우수성 등을 적극 홍보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인증제품 현황을 협약 기업들에게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인증기업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한다.

소비자단체는 인증제품의 구매·판매 실적 등 시장 분석을 통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생활밀착형 제품을 발굴하여 얼라이언스에 제공한다.

유통사는 자사에서 유통·판매되는 인증제품에 대한 올바른 환경성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녹색제품 판매 촉진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

카드사 및 은행사는 환경표지 인증제품의 소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구매 혜택(인센티브) 발굴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

환경부는 얼라이언스 출범으로 소비자단체와 유통사, 카드사 및 은행사가 유기적으로 협조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됨에 따라, 녹색제품 공급과 수요의 선순환 구조가 확립되고 소비자들이 생활밀착형 환경표지 제품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환경부는 소비자들이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환경표지 무단사용 제품과 환경성 표시·광고 위반 제품 등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정애 장관은 “녹색제품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추세”라고 하면서, “특히 미래 주류 소비세대인 엠제트(MZ)세대가 탄소중립과 녹색소비에 대한 관심이 높은 만큼, 협약기관들과 함께 녹색소비 기반을 조속히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