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02:40 (금)
 실시간뉴스
올해 '서울시 민원서비스' 1위 … '고액 체납자 철퇴, 서민 체납자엔 복지를'
올해 '서울시 민원서비스' 1위 … '고액 체납자 철퇴, 서민 체납자엔 복지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2.08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서울시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 TOP9 (서울시제공)
2021년 서울시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 TOP9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올해 민원처리절차를 합리적으로 개선한 '2021 서울시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 9건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는 시 및 자치구, 산하기관이 제출한 61개 우수 민원사례에 대해 전문가 심사와 온라인 시민 투표를 벌인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최우수 서비스에 서울시의 '고액 체납자엔 철퇴, 생계형 서민 체납자에겐 복지를'(38세금징수과)을 선정했다.

서울시 38세금징수과는 악성 고액체납자를 끝까지 추적해 징수하고, 생계형 체납자는 다시 성실 납세자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복지지원에 나서고 있다. 폐업‧실직 등으로 경제회생이 어려운 체납자나 납부 능력이 없는 고령의 체납자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방치되지 않도록 이들을 '생계형 서민 체납자'로 분류하고, 기초생활수급 등 복지제도 신청‧연계를 지원하고 있다.

우수 민원서비스로는 3개가 선정됐다. △거리노숙인의 자립‧자활을 지원하는 '고난도 사례관리 지원체계'(관악구) △데이터 기반으로 생활쓰레기 발생 억제와 재활용률을 높이는 '생활쓰레기 감소 시스템'(성동구) △고독사 예방 및 방지를 위한 '비대면 안부확인 시스템'(서대문구)이다.

9개 민원서비스 개선 우수사례 선정기관에는 총 상금 900만원과 상장이 수여된다. 최우수상 1개 기관에는 상금 200만원, 우수상 3개 기관에 각 150만원, 장려상 5개 기관에 각 50만원이 수여된다.

서울시는 올 한 해 우수한 민원처리로 대시민 서비스 만족도 향상에 기여한 우수기관 15개도 발표했다. 연간 총 237만여 건에 달하는 민원의 처리기한 준수율 등을 평가한 점수, 전화‧방문 민원응대의 친절도를 미스터리 쇼퍼 방식으로 평가한 점수를 합산해 선정했다.

종합 최우수 기관은 '동부도로사업소'가 선정됐다. 투자출연기관 분야에서는 '서울시설공단'이 2년 연속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자치구 분야에서는 '성동구'가 전 평가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윤종장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앞으로도 서울시 민원서비스가 시민 생활 속 작은 불편들을 개선하고 시민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며 "민원 담당 공무원의 처리 역량을 향상시키는 등 시정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