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09:45 (월)
 실시간뉴스
당국 “사적모임 제한 등 방역강화 이번주 지나야 효과”
당국 “사적모임 제한 등 방역강화 이번주 지나야 효과”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2.08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코로나19 확진자가 사상 처음 7천명을 넘어서는 등 연일 급증세를 보이는 가운데 정부는 사적모임 제한 강화 등 방역 강화 효과가 이번주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일부 강화시켰던 조치는 이번주부터 시행했기 때문에 효과는 이번주 정도는 지나야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7175명을 기록했다. 전날까지 5000명 안팎이던 신규 확진자 수가 6000명선을 건너뛰고 7000명선으로 올라섰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일 사적모임은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까지 가능하도록 제한하고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대상을 식당·카페 등까지 확대 적용하고 있다.

손 반장은 확진자 규모가 1만명이 넘을지에 대해 "현재 예측 데이터는 변수가 많아 딱 이렇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조치가 이번 주부터 시행됐고 추가접종, 고령층에 대한 3차 접종들이 지금 2~3주 전부터 본격적으로 올라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효과들이 1~2주 내에 나타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고, 효과가 나타나는지를 면밀히 관찰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유행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수도권 주민은 가급적 금주와 다음주 모임이나 약속을 자제해주시고, 60세 이상 고령층은 사람이 많은 곳의 외출을 주의해달라"며 "이런 부분을 잘 도와주신다면 기대컨데 다음주부터 서서히 유행이 통제되는 양상이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