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7 15:55 (화)
 실시간뉴스
문대통령, 박근혜 사면에 “지난 시대 아픔 딛고 새 시대로 나아가야”
문대통령, 박근혜 사면에 “지난 시대 아픔 딛고 새 시대로 나아가야”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2.24 12: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복권 단행과 관련해 “우리는 지난 시대 아픔을 딛고 새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면이 생각의 차이나 찬반을 넘어 통합과 화합, 새 시대 개막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제 과거에 매몰돼 서로 다투기보다는 미래를 향해 담대하게 힘을 합쳐야 할 때"라며 "특히 우리 앞에 닥친 숱한 난제들을 생각하면 무엇보다 국민통합과 겸허한 포용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의 경우 5년 가까이 복역한 탓에 건강상태가 많이 나빠진 점도 고려했다"며 "사면에 반대하는 분들의 넓은 이해와 혜량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는 2022년 신년을 앞두고 오는 31일자로 전직 대통령 등 3094명에 대한 특별사면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등의 사건으로 지난 2017년 3월31일 구속돼 올해 1월 대법원에서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이 확정됐다. 오는 31일 풀려나면 4년 9개월 만에 나오는 셈이다.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2015년 징역 2년과 추징금 8억8300여만원이 확정된 뒤 2017년 만기출소한 한명숙 전 총리도 복권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사면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 다음은 사면·복권 관련 박경미 대변인 브리핑 전문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 前 대통령, 한명숙 前 총리 특별사면․복권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우리는 지난 시대의 아픔을 딛고 새 시대로 나아가야 합니다. 이제 과거에 매몰돼 서로 다투기보다는 미래를 향해 담대하게 힘을 합쳐야 할 때입니다. 특히 우리 앞에 닥친 숱한 난제들을 생각하면 무엇보다 국민 통합과 겸허한 포용이 절실합니다.

박 前 대통령의 경우, 5년 가까이 복역한 탓에 건강 상태가 많이 나빠진 점도 고려했습니다.

이번 사면이 생각의 차이나 찬반을 넘어 통합과 화합, 새 시대 개막의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사면에 반대하는 분들의 넓은 이해와 해량을 부탁드립니다.<끝>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해민 2021-12-24 13:51:44
대한민국 정당 중 3위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통령 후보가 자유 대한민국을 지킬 정통보수 후보다.

정통보수 대통령이 되시어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 주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