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2 01:20 (목)
 실시간뉴스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바람이 있던 바다
사진작가 김도형의 풍경- 바람이 있던 바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2.03.2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데믹 시대, 사진이 전하는 위로>
김도형 사진작가의 풍경-니콘 D810, 칼자이스 밀버스 35밀리 F22 30초(인스타그램 kimdohyoung7)
김도형 사진작가의 풍경-니콘 D810, 칼자이스 밀버스 35밀리 F22 30초(인스타그램 kimdohyoung7)

 

썰물이 져서 갯벌 한가운데 까지 사람들의 접근을 허용한 바다에는 바람이 불고 있었다.

오후가 되자 바람의 방향이 바뀌고 밀물이 몰여와서 사람들은 기슭으로 쫓겨 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