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20 08:10 (토)
 실시간뉴스
[위대한 수업] UN 고릴라 대사, 이안 레드먼드가 쓴 '정글북' 5강
[위대한 수업] UN 고릴라 대사, 이안 레드먼드가 쓴 '정글북' 5강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2.05.2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 생물학자가 40년간 기록한 ‘정글 대서사시’ - 코끼리 경제학
[위대한 수업] UN 고릴라 대사, 이안 레드먼드가 쓴 '정글북' 5강
[위대한 수업] UN 고릴라 대사, 이안 레드먼드가 쓴 '정글북' 5강

 


오늘밤(5월 27일 금) 22시 45분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에서는 UN 고릴라 대사, 이안 레드먼드가 쓴 <정글북> 마지막회 5강을 들어본다.

유럽, 뉴기니, 아프리카를 탐험하며 새로운 동물 종을 연구하고 수집하던 탐험가 이안 레드먼드. 그의 인생은 1976년 르완다 비룽가 화산에서 마운틴 고릴라를 만나고 바뀌었다. 야생 고릴라를 연구하러 간 곳에서 그가 목격한 건 불법 사냥과 서식지 파괴로 인한 고릴라들의 끝없는 죽음 행렬. 각별한 애정을 갖고 연구하던 젊은 실버백 고릴라 디지트의 죽음은 학자이던 그를 열정적인 환경운동가로 만들었다.

그의 목표는 단 하나, 인간의 필요와 욕심으로 인한 야생의 죽음을 멈추는 것! 인정(人情)에 호소하는 방법은 진정한 해결책이 아니다. 그는 야생 보호를 위한 보다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경제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지난 40년간 이안 레드먼드가 목격한 야생의 신비, 그리고 야생을 착취하려는 인간과 보존하려는 인간의 치열한 싸움의 역사를 EBS <위대한 수업-그레이트 마인즈> 이안 레드먼드 편에서 만나본다.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에서는 UN 고릴라 대사, 이안 레드먼드가 쓴 <정글북> 은 2022년 5월 23일(월) ~ 5월 27일(금), 밤 10시 45분, EBS1TV 에서 방송된다.
 

5강 - 코끼리 경제학 -5월 27일(금) 방송

코끼리와 고릴라 같은 멸종 위기 동물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엄격한 보호를 받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밀렵은 멈추지 않고 있다. 이것은 비단 코끼리와 고릴라, 두 동물 종만의 문제는 아니다. 그들의 서식지는 물론 아프리카에서 전통적으로 동물을 사냥해 먹고 살았던 원주민들의 생계와도 연결된 복잡한 문제다. 이안 레드먼드는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보다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경제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자연 생태계와 코끼리, 고릴라 같은 동물들이 지구를 보다 더 좋은 환경으로 가꾸는 것에 대한 보상으로 각국 정부와 기업이 대가를 지불하는 방법이다. 5강 <코끼리 경제학>에서는 그동안 우리가 알지 못했던 자연과 동물의 경제적 가치,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재정립하려는 이안 레드먼드의 노력에 대해 알아본다.


이안 레드먼드
- 영국 열대 생물학자

이안 레드먼드는 영국의 탐험가로, 1970년대 파충류와 기생충을 수집하며 인도네시아, 아프리카, 유럽 전역을 탐험했다. 1976년 르완다의 비룽가 국립공원에 있는 다이앤 포시 박사의 고릴라 보호 센터에서 야생 고릴라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그곳에서의 경험으로 환경운동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이후 야생동물과 그들의 서식지를 보호하려는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UN 고릴라 대사, UNEP 이주종 대사를 역임했다. BBC, 내셔널 지오그래픽,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제작한 100여 편의 환경 다큐멘터리의 자문을 맡았으며, 2021년에는 환경 다큐멘터리 전문 플랫폼 Ecoflix를 설립했다. 40년 가까이 세계 야생동물과 그들의 서식지 보호 활동에 앞장서 온 그는 현재 95개 유인원 보호 단체의 연합인 Ape Alliance의 수장으로서 지속가능한 야생 보호 방법을 연구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 는 전 세계 최고의 지성을 한 자리에! 지금 현재 세계를 이끌고 있는 지성들의 위대한 생각을 듣는 강연 시리즈 물이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EBS '위대한 수업, 그레이트 마인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