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8 00:25 (토)
 실시간뉴스
축산업계, '수입산 무관세 철회' 총궐기대회 개최
축산업계, '수입산 무관세 철회' 총궐기대회 개최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8.1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 주최로 서울역 인근에서 열린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수입 축산물 무관세 철회와 사료값 대책을 촉구하는 상징의식을 하기 위해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

축산업계 단체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가 정부를 향해 수입축산물 무관세 즉각 철회와 사료 안정대책을 촉구하며 거리에 나섰다.

전국한우협회, 대한한돈협회, 대한양계협회 등 9개 단체로 구성된 축산생존권 사수 비대위는 11일 낮 1시 서울역 12번 출구 앞에서 '축산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총궐기대회에는 비대위 추산 약 6000명의 농민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난달 8일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주요 축산물에 대한 할당 관세 적용과 물량을 증가하기로 한 정부의 방침에 반대하며 △수입축산물 무관세 철회 △사료가격 안정을 위한 특단의 대책 수립 △수입무관세 축산물 유통정보 공개 △국방부 군급식 경쟁입찰 즉각 철회 등 4가지를 요구했다.

비대위는 "국내 축산업의 존립과 우리의 생존권을 보장받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지난해 기준 1인당 육류소비량은 쌀소비량(56.9kg)에 버금가거나 능가하지만 정부 당국자들은 반(反)축산 정책만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할당관세 0%를 적용한 수입축산물 가격은 오히려 상승하고 국산축산물 가격만 대폭 하락했다"며 "지난 2년간 30%이상 폭등한 사료가격도 농가들이 고스란히 감내하고 있는 상황에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삼주 비대위원장은 "현재 축산농가는 높은 사료가격을 감당하기 어려운 상태에서 생산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축산물 출하가격에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며 "정부가 축산농가 경영 안전대책을 강구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이번 집회를 시작으로 국민 건강주권과 축산인들의 생존권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발언을 마친 비대위는 현장에 모인 농민들과 함께 현수막 찢기, 얼음깨기 등 상징의식, 농민단체장의 릴레이 규탄 발언을 한 뒤 서울역에서부터 삼각지역까지 거리행진에 나섰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