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8 01:25 (토)
 실시간뉴스
농식품부, 평창군 고랭지 감자 생육 현황 점검
농식품부, 평창군 고랭지 감자 생육 현황 점검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8.11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발 600m의 준고랭지 감자밭에서 감자를 수확하고 있는 모습.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강원 평창군을 찾아 고랭지 감자 생육 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농식품부는 고랭지감자 작황 관리상황 점검 회의를 갖고 고랭지감자 생육상황과 기상재해 및 병해충 발생에 대비한 준비 상황, 농가 재배기술 현황 등을 살폈다.

고랭지감자의 생육은 현재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폭염 피해가 발생했던 전년도와 달리 올해는 최고기온이 30도 미만으로 높지 않아 생육에 유리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는 올해 고랭지감자 생산량은 지난해 대비 1.7%, 평년 대비 7.1%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최근 집중호우로 일부 지역에 피해가 발생해 강우 이후 무름병 등 병해충 발생이 우려된다. 농촌진흥청, 지자체 등은 조기 수확, 피해지역 신속 복구 등을 추진하고, 병해충 방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정부수매 국산감자 비축창고도 찾아 보관·방출 현황도 점검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7월부터 국산감자 6000톤을 비축해 왔다. 필요 시 도매시장 등에 비축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전한영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하반기 안정적인 감자 수급을 위해서는 고랭지감자 생육관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상황"이라며 "관계기관 간 주기적인 점검회의를 통해 생육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촌진흥청, 강원도 등 관계기관은 고랭지감자 작황 관리를 위해 농가를 대상으로 기술지원, 병해충 방제, 배수로 정비 등을 실시했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