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2 01:05 (목)
 실시간뉴스
'홈런 공장' SSG, 홈런 2방으로 5-4 역전승 ... 김강민의 대타 끝내기 3점포 작렬
'홈런 공장' SSG, 홈런 2방으로 5-4 역전승 ... 김강민의 대타 끝내기 3점포 작렬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2.11.08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9회말 무사 주자 1, 3루 상황 SSG 김강민이 역전 끝내기 홈런을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7
7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9회말 무사 주자 1, 3루 상황 SSG 김강민이 역전 끝내기 홈런을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1.7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경기 내내 밀리던 SSG 랜더스가 막판 홈런 2방으로 승리를 가져왔다. SSG는 3차전에 이어 이날도 경기 막판 홈런으로 승부를 결정지으면서 '홈런 공장' 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SSG는 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키움과 5차전에서 9회말 터진 대타 김강민의 3점 홈런으로 짜릿한 5-4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거둔 SSG는 1승만 추가하면 한국시리즈 우승을 달성한다. 지난해 1월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SSG는 창단 2번째 시즌 만이자 SK 시절까지 합해 12년 만에 통합 우승을 눈앞에 뒀다.

이날 SSG는 1선발 김광현을 선발로 내고도 초반부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김광현은 1회 2실점, 2회 1실점을 내주며 패기로 무장한 키움 타선에 고전했다.

그 사이 타선은 상대 선발 안우진에게 꽁꽁 묶여 4회 2사까지 단 한 명의 타자도 출루하지 못했다.

SSG는 안우진이 내려간 이후 7회 바뀐 투수 양현을 상대로 반격을 노렸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7회초 선두타자 박성한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지만 이후 세 타자가 연속해서 범타로 물러나며 또 득점에 실패했다.

추격을 시작한 것은 8회였다. 선두타자 추신수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최지훈이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하며 찬스가 생겼다.

이후 최정이 김재웅의 초구 133㎞짜리 슬라이더를 당겨쳐 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경기 내내 점수를 내지 못했던 SSG가 첫 득점에 성공하며 쫓아가는 순간이었다.

더욱 극적인 순간은 9회에 발생했다. 박성한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최주환이 최원태와의 10구째 승부 끝에 우전 안타를 치며 무사 1, 3루가 됐다.

이후 대타로 등장한 김강민이 최원태의 3구째 143㎞ 슬라이더를 당겨쳐 좌월 3점 홈런을 치며 단 번에 경기를 끝맺었다.

김강민은 이 홈런으로 2가지 기록을 새로 썼다. 한국시리즈 최초 대타 끝내기 홈런 기록과 함께 포스트시즌 통산 최고령 홈런(40세 1개월 25일) 기록을 갈아치웠다.

SSG는 올해 정규시즌에서 팀 홈런 130개로 10개 구단 통틀어 가장 많은 홈런을 때리며 '홈런 공장'의 면모를 과시했다. 외야까지 거리가 짧아 타자 친화형 구장이라 불리는 홈구장의 영향도 있었다.

한국시리즈에 들어서도 SSG에서는 4차전을 제외하고 매 경기 홈런을 치는 선수가 나타났다.

최정과 김강민이 1차전에 이어 5차전에도 나란히 홈런을 만들었고 2차전에는 최지훈과 한유섬이 대포를 쏘아 올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3차전에서는 7회까지 0-1로 뒤지다가 8회 후안 라가레스의 극적인 2점 역전 홈런이 나와 단숨에 경기를 뒤집고 결국 승리를 챙겼다.

이날도 3차전과 비슷한 양상이었다.

시종일관 키움의 마운드에 위력에 눌려 막힌 혈을 뚫지 못하던 SSG 타선은 막판 홈런으로 흐름을 바꿨고 9회 극적인 끝내기 홈런까지 터지며 홈런 공장의 위용을 떨쳤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