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2 00:10 (목)
 실시간뉴스
[월드컵] 韓 반드시 잡아야 할 랭킹 61위 '가나' ... 만만한 팀 아니다
[월드컵] 韓 반드시 잡아야 할 랭킹 61위 '가나' ... 만만한 팀 아니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2.11.2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스 파티(오른쪽 두번째)를 비롯한 가나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아스파이어 존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2.11.21
토마스 파티(오른쪽 두번째)를 비롯한 가나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아스파이어 존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2.11.21

한국의 조별리그 2차전 상대이자 '1승 제물'로 꼽히는 가나가 베일을 벗었다. 빠른 스피드와 가벼운 몸놀림의 가나는 좋은 분위기 속에 자신만만한 표정으로 한국전을 준비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조별리그 H조에서 우루과이(24일 오후 10시), 가나(28일 오후 10시), 포르투갈(12월3일 0시)과 차례로 맞대결을 벌인다.

한국은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에 사활을 걸고 있지만, 객관적 전력상 1승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평가되는 가나전도 반드시 잡아야 하는 경기다. 가나의 FIFA 랭킹은 61위로 H조에서 유일하게 한국(28위)보다 낮다.포르투갈은 9위, 우루과이는 14위다. 물론 FIFA 랭킹이 진짜 전력이라 생각하면 오판일 확률이 높다. 

실제로 뚜껑을 열어보니 가나 역시 만만치 않았다. 지난 18일 도하 입성 후 휴식과 비공개 훈련만 진행했던 가나는 21일 처음으로 팀 컨디션과 훈련 과정 일부를 미디어에 공개했다.

카타르에 온 뒤로는 본격적인 훈련도 하지 않았었는데 가나의 템포는 이미 충분히 올라와 있었다. 아랍에미리트(UAE)에 베이스캠프를 차리고 강도 높은 훈련을 했던 효과가 느껴졌다. 지난 17일 스위스와의 평가전서 2-0으로 승리한 가나는 분위기까지 최고였다.

첫 훈련에서 가나 선수들은 다소 투박한 모습을 보일 때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몸이 가볍고 빨랐다. 볼 경합 상황에서는 황소를 보는 것처럼 강한 힘도 느껴졌다. 토마스 파티(아스널)와 이냐키 윌리엄스(아틀레틱 빌바오) 등 '벤투호'가 경계해야 할 주축 선수들 역시 몸놀림이 가벼웠다.

오토 마크 가나 대표팀 스태프는 "우리는 26명 중 단 한 명의 부상자도 없다. 모든 선수들의 컨디션이 올라왔다. 훈련하는 모습을 봐서 알 수 있듯이 당장 내일이라도 경기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가나의 전력과 현재의 기세가 생각 이상으로 좋은 만큼 한국도 신중히 접근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가 잡을 수 있는 상대' '잡아야하는 상대'라는 안일함이나 부담이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 

한국은 아프리카 팀을 상대로 아픈 기억이 있다. 바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이다. 당시 한국은 강호 벨기에와 러시아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체로 꼽히는 알제리를 1승 목표로 잡았다.

하지만 실제로 마주한 알제리의 전력은 예상을 뛰어 넘었다. 한국은 가장 승리 확률이 높다고 봤던 경기에서 가장 큰 점수 차의 대패(2-4)를 당했다. 조별리그 통과가 사실상 힘들어질 만큼 타격이 컸다. 이 기억을 곱씹어야 한다.

객관적 전력과 랭킹만 보면 가장 해볼 만한 상대로 보일 수 있으나, 직접 살핀 바로는 가나 역시 자신만만한 자세와 납득이 갈만한 좋은 전력을 갖췄다. 기세가 오른 가나 입장에서도, 한국은 반드시 잡아야할 팀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한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