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6 06:30 (월)
 실시간뉴스
'일당 15만원' 꿀 알바에 수백명 몰려 .... 화물연대 파업으로 '로드탁송' 기사 모집 
'일당 15만원' 꿀 알바에 수백명 몰려 .... 화물연대 파업으로 '로드탁송' 기사 모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11.29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파업 2일차인 25일 오전 광주 서구 광천동 기아 오토랜드 광주공장에서 협력업체 운송사인 글로비스 직원들이 임시번호판과 임시운행 허가증을 발급받은 완성차를 광산구 평동공단 출하장과 장성 물류센터 등으로 직접 옮기고 있다. 2022.11.25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 파업 2일차인 25일 오전 광주 서구 광천동 기아 오토랜드 광주공장에서 협력업체 운송사인 글로비스 직원들이 임시번호판과 임시운행 허가증을 발급받은 완성차를 광산구 평동공단 출하장과 장성 물류센터 등으로 직접 옮기고 있다. 2022.11.25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완성차 출고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이른바 '로드탁송'(개별도로운송) 아르바이트 기사 모집에 수백명이 몰리는 진풍경이 매일 연출되고 있다.

29일 기아 오토랜드 광주 등에 따르면 완성차 출고를 맡고 있는 글로비스는 기아 광주공장에서 출하장인 광주 광산구 평동출하장과 전남 장성 출하장까지 생산차량을 옮기는 로드탁송 기사를 매일 모집하고 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광주공장에서 출고차 운송을 맡은 카캐리어 차량 108대가 모두 운행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로드탁송은 탁송 차량 운행 중단으로 기아가 내놓은 대안으로 공장에 조립이 끝난 신차가 쌓일 경우 자칫 공장 자체가 '셧다운'이 될 수 있다. 

광주공장의 탁송을 맡은 4개 업체는 로드탁송이 시작된 지난 25일부터 매일 새벽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주차장에서 아르바이트 탁송기사를 모집해 운송에 나선 상황이다.

아르바이트 탁송기사는 하루 최대 700명을 모집 중이며 일당은 15만원으로 알려졌다.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일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매일 아침 수백명이 긴줄을 설 정도로 이른바 '꿀 알바'로 부상하고 있다.

광주공장에서 하루 생산되는 차량은 모두 2000대가량으로 이들 탁송기사들은 하루 최대 3차례 정도 출하장까지 신차를 운전하면 된다.

한 탁송기사 참여자는 "하루 두세차례 운전하고 15만원을 받기 때문에 인기 있는 단기 아르바이트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는 로드탁송에 동의하는 고객에게 주행거리 보증 연장 혜택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