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6 06:20 (월)
 실시간뉴스
조규성에 푹 빠진 이동국 딸 재시 ... 아빠와 가나전 직관하며 열띤 응원
조규성에 푹 빠진 이동국 딸 재시 ... 아빠와 가나전 직관하며 열띤 응원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2.11.29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진은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수진 인스타그램 갈무리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 이재시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직관하며 조규성 선수에 푹 빠졌다.

지난 28일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조규성 선수만 바라보는 재시"라는 글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재시가 아빠 이동국과 나란히 관중석에 서서 응원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날 이날 재시는 조규성 선수를 계속해서 애정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함께 게재된 영상 속 재시는 0대2로 뒤지고 있던 대한민국의 첫 골과 동점 골이 터진 순간 동생 시안 군을 부둥켜안고 또 손을 꼭 잡으며 밝은 표정으로 기쁨을 만끽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경기에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조규성은 후반전 헤더골로만 2골을 기록했다. 이는 한국 선수 최초 월드컵 본선 무대 멀티 골로 기록됐다.

하지만 이날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가나를 상대로 2-3으로 아쉽게 패했다.

앞서 조규성은 지난 24일 열린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후반 29분 교체 선수로 투입,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짧은 시간 강렬한 인상을 남긴 그는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와 훈훈한 외모로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국내외 SNS와 각종 커뮤니티에는 "잘 생긴 9번 선수는 누구냐"는 내용의 글들이 쏟아졌다.

또한 이날 누리꾼들은 이수진의 SNS에 "저도 조규성 바라기에요", "경기는 안보고 이 선수 얼굴만 봤다", "너무 부러워요 저도 조규성 선수 직관하고 싶어요" 등의 댓글을 남기며 관심을 표했다.

한편, 이수진은 전 축구 선수 이동국과 2005년 결혼해 슬하에 1남 4녀를 두고 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