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6 06:35 (월)
 실시간뉴스
[SBS 궁금한 이야기 Y] “아빠를 죽이자” 아내와 아들은 왜 아빠를 살해했나?
[SBS 궁금한 이야기 Y] “아빠를 죽이자” 아내와 아들은 왜 아빠를 살해했나?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2.12.02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궁금한 이야기 Y’
사진 =SBS ‘궁금한 이야기 Y’

오늘(2일) 밤 9시에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방송된다. 

두 달이 지난 지금, 수정(가명) 씨는 오빠 민수(가명) 씨가 사망했다는 새 언니 정 씨(가명)의 다급한 전화를 잊을 수 없다. 민수 씨가 계단에서 중심을 잃고 쓰러지면서 항아리에 부딪혔고, 깨진 파편에 찔리고 베여 사망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죽은 민수 씨의 몸은 날카로운 것으로 찔리고 베인 상처로 가득했다.

“대전에서 10대 청소년이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어머니를 폭행하는 모습을 보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뉴스 앵커 멘트 중

그런데 경찰이 체포한 살인 용의자가 바로 민수 씨의 아들, 윤재(가명)였다. 오랜 기간 지속된 가정 폭력에 참지 못하고 우발적으로 아버지를 살해했다는 아들. 하지만 민수 씨의 가족들은 이 말을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평소 아이들을 끔찍이 아꼈고, 윤재 역시 아버지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자주 보았다고 한다. 이제 갓 열여섯, 어린 조카가 혼자 벌였다고 하기엔 너무나 참혹한 사건이기에 의심하던 수정 씨. 그런데 집 근처에 설치된 CCTV에서 놀라운 진실이 밝혀졌다.

“알고 보니 우발적인 범행이 아니라 엄마와 아들이 범행을 공모했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 뉴스 앵커 멘트 중

윤재와 함께 아내의 시신을 유기하던 사람은 바로 죽은 민수 씨의 아내였다. 게다가 핸드폰 포렌식 작업으로 확인된 두 사람의 공모 정황은 더 놀라웠다. 아내 정 씨가 윤재에게 문자로 ‘아빠를 죽이자’라며 살인을 제안했고, 다음 날 두 사람이 함께 민수 씨를 살해했다.

사랑하는 아내와 아들에게 살해당한 민수 씨. 두 사람의 주장대로 민수 씨는 가정 폭력을 일삼는 남편이자 아빠였을까? 아니면 모자가 아직 감추고 있는 진실이 더 남아 있는 걸까? 2일,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민수 씨 가족이 어떻게 비극을 맞았는지 파헤쳐 본다.

친절했던 원장님의 두 얼굴?! 
그가 180도 돌변한 이유는 무엇인가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갑작스레 사라져버린 한의사 ‘황 원장’에 대해 알아본다

SNS에서도 유명했던 한의원이 하루아침에 잠정 휴업을 해버리자 작은 동네가 떠들썩했다. 일요일과 공휴일에도 진료하고, 입소문이 자자해 환자들이 많았던 만큼 피해자와 피해 금액 또한 어마어마했다. 피해자들은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한의원 앞을 찾아가 봤지만, 불이 꺼진 한의원만이 피해자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갑자기 휴원한다고 문자 오고 나서 연락이 아예 안 되고 있고. 요즘 마약 사건 많다 보니까 그쪽에 연루됐다는 이야기도 돌고… 어디에서는 해외여행 중이라고 그러더라고요?”
- 피해자들 인터뷰 중 -

병원 사정이라는 말뿐, 기약 없는 기다림에 피해자들 속은 까맣게 타들어가고 있었다. 한의원에서 근무한 직원들과 대화를 나눈 결과 피해자는 환자들뿐만이 아니었다. 한의원의 대표인 ‘황 원장(가명)’은 직원들과 있는 단체 대화방에서 직원들을 동물에 비유하는가 하면, 입에 담기 힘든 성적인 욕설을 수시로 전송하며 갑질을 일삼고 있었다. 게다가 직원들의 급여까지도 미납된 상태.

“저는 영리한 토끼, 멍청한 토끼, 진짜 못된 사람들은 뱀이라고 표현하시거든요. 원장님이 전체적으로 이상해지기 시작한 건 9월 추석 전후부터 그러셨거든요.”
- 한의원 직원 인터뷰 중 -

최근부터 조금씩 이상해지기 시작했다는 ‘황 원장(가명)’. 한의원 원장이라는 버젓한 타이틀을 가진 그는, 대체 왜 이런 짓을 벌이는 걸까? 취재를 이어가던 도중, ‘황 원장’을 목격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황 원장’은 한의원 근처의 한 상가에서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로 돌아다니고 있었다. 제보자를 보자마자 도망가기 바빴다는 그는 무엇을 노리고 있는 걸까?

이번 주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12월 2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SBS ‘궁금한 이야기 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