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6 05:05 (월)
 실시간뉴스
[EBS 극한직업] 쪽파 재배와 과일 도매로 일군 대박 스토리!
[EBS 극한직업] 쪽파 재배와 과일 도매로 일군 대박 스토리!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2.12.0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 EBS 극한직업 
사진출처 = EBS 극한직업 

오늘(3일) 토요일 밤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극한직업>에서는 ‘성공 스토리! 쪽파 재배와 과일 도매’ 편이 방송된다. 

쪽파 재배와 과일 도매로 높은 연 매출을 올리는 사람들이 있다. 대량으로 심지 않고 주로 자투리땅에 심던 작물, 쪽파. 환금성이 높다는 특성을 파악, 약 30년의 세월을 투자해 기른 재배 노하우들로 연 매출 60억 원을 기록! 쪽파 외길 인생 신석영 대표를 소개한다. 한편, 참가 평균 연령이 50~60대인 가락시장의 청과부류 경매장. 30세의 나이는 젊음이자 전략이다. 과일 도매를 넘어 소매로 성공하기까지. 경매장에서 10년이 넘는 시간을 부딪치며 얻은 비결들로, 연 매출 140억 원을 기록! 남들이 잘 시간, 하루가 시작된다는 국수호 대표의 성공 스토리를 소개한다.

쪽파 재배

쪽파라는 틈새 작물을 공략해 연 매출 60억 원을 올리는 이가 있다. 천 평으로 시작해 여러 시행착오를 겪은 후, 현재 그가 일구는 쪽파밭의 규모는 무려 5만 평 이상! 빨리 변질하고 저장이 힘들다는 특성을 파악, 당일 수확한 쪽파는 당일 출하하여 신선도를 책임지는 것이 그의 첫 번째 성공 전략이다. 가락시장, 대형 마트, 시장, 중 대형 김치공장까지. 다양한 거래처와의 시간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약 8시간 이상 쉴 틈 없이 진행되는 수확과 납품작업! 가락시장을 제외한 거래처에는 깐 쪽파를 납품하는데, 수확한 쪽파를 바로 손질˙세척 할 수 있는 작업장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가공공장 운영을 통한 논스톱 생산방식으로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밭에서 서너 시간밖에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있어 신선도까지 잡았다는데. 연 매출 60억을 올리기까지. 30년의 끈기로 모자라 아직도 스물네 시간이 부족한 하루를 사는 신석영 대표를 찾아가 본다.

과일 도매

한편, 남다른 경매 전략으로 도매뿐만 아니라 소매까지 진출해 연 매출 140억 원을 올리는 30세의 청년이 있다. 그의 하루는 모두가 잠든 자정에 시작된다는데. 청과 경매 두 시간 전부터 도착해, 경매장을 돌아다니며 경쟁상대의 재고를 파악하는 것이 그의 첫 번째 경매 전략! 재고가 있는 집들은 남은 과일을 먼저 팔아야 해서 경매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고. 훑고 나면, 질 좋은 과일만을 취급하기 위해 맛을 보는 것은 필수. 빈속에 먹어봐야 해서, 산도가 센 과일 종류를 먹었을 땐 속이 많이 쓰리다고 한다. 경매는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순발력 싸움! 원하는 과일을 낙찰받지 못하더라도 좌절하지 않고 여러 대안을 만들어 놓는 것이 그의 또 다른 전략이다. 경매가 끝난 후에도 그의 하루는 마무리 되지 않는다. 거래처의 오픈 시간 전까지 발 빠르게 이어지는 포장작업과 지게차 상차 작업까지. 연 매출 140억 원을 올리기까지. 10년 동안 낮과 밤 없이 고군분투하는 청년 대표, 국수호 씨를 찾아가 본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출처 = EBS 극한직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