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2 01:50 (목)
 실시간뉴스
2022년 한국 수출, 사상 첫 세계 6위 달성 전망 ... 구자열 무협회장 "무역강국 위상 확인한 쾌거"
2022년 한국 수출, 사상 첫 세계 6위 달성 전망 ... 구자열 무협회장 "무역강국 위상 확인한 쾌거"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12.0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우리나라의 세계 수출 순위가 작년 7위에서 올해 6위로 올라설 전망"이라며 "우리 경제규모가 세계 10위권임을 감안할 때, 세계 6위 무역규모 달성은 무역강국 한국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한 쾌거"라고 밝혔다.

구 회장은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9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우리나라는 세계 10대 교역국 중 수출증가율 5위를 기록하며 수출은 2년 연속 6000억 달러를 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구 회장은 "다만 이러한 성과에도 무역수지의 적자 반전은 조속히 극복해야할 과제"라며 "미중 갈등,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인한 공급망 위기, 탄소중립과 디지털 전환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우리 무역인들이 앞장서서 대응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선도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597명의 정부 유공자에 대한 포상과 1780개사에 대한 수출의 탑 시상이 진행됐다.

금탑산업훈장은 난삭재 가공 기술이 집약된 스위스턴 자동선반을 국산화해 25개국에 수출한 대성하이텍 최우각 회장이 수상했다.

최 회장은 일본이 글로벌 스위스턴 자동선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해당 기술을 국산화하고 3년간 345억원의 외산장비 수입대체효과를 창출한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을 받은 서울전선 이장열 대표이사는 신재생에너지 생산·원전·선박 등에 쓰이는 산업용 케이블을 개발해 올해 8000만달러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국내 중소기업 최초로 수명 60년의 원전용 케이블을 개발하고 북미 태양광 발전소·전력청에 납품해 해외시장 개척에 성공했다.

동탑산업훈장을 받은 SK하이닉스 박찬동 부사장은 최근 2년간 낸드(NAND) 마케팅을 담당하며 코로나19 팬데믹 및 지정학적 리스크 속에서도 고용량 멀티칩패키지(MCP) 점유율을 크게 높인 점을 인정받았다.

기념식에서는 삼성전자, 한화솔루션, 엘앤에프 등 10개 기업이 1780개 수출의 탑 수상기업을 대표해 단상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올해 최고액 탑인 1200억불탑을 수상하며 작년 1100억불탑을 수상한지 1년 만에 기록을 경신했다. 삼성전자는 디램, 낸드플래시, SSD, TV, 냉장고, 스마트폰, 휴대폰 등의 부문에서 시장점유율 세계 1위를 기록 중이며, 2006년 이후 TV 전체 세계 1위, 2011년 이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0억불탑을 수상한 한화솔루션은 올해 상반기 태양광‧첨단소재 분야 수출 1조원을 달성했고, 미국 태양광 모듈시장 점유율 1위를 확보함과 동시에 태양광셀 생산 글로벌 1위로 도약했다.

10억불탑을 받은 엘앤에프는 국내 자본으로는 최초로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 생산에 성공하면서 해당 기술이 국가 핵심기술로 지정되는 성과를 창출한 점을 인정받았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