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6-05 18:40 (월)
 실시간뉴스
CJ대한통운, 中 알리익스프레스와 협업 ... "해외직구 배송 5일 내 단축"
CJ대한통운, 中 알리익스프레스와 협업 ... "해외직구 배송 5일 내 단축"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3.03.1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가 9일 코엑스에서 알리익스프레스 주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가 9일 코엑스에서 알리익스프레스 주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중국 알리바바그룹 산하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차이니아오(CaiNiao)와 협업을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해외직구를 국내 쇼핑처럼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알리익스프레스와 손잡았다"며 "핵심은 1~2주 가량 걸리던 해외직구 상품 배송을 3~5일 내로 단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합리적 소비를 추구하는 '체리슈머'Cherry-sumer)에게 '가성비' 높은 상품을 빠르게 받을 수 있도록 혁신을 이어갈 방침이다.

최근 직구와 역직구를 넘어 대륙 단위로 물류 인프라를 만든 뒤 배송 시간을 단축하는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물류'(CBE물류·초국경 택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에 발맞춰 지난해 9월 알리바바그룹 산하물류 차이니아오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해외직구 물량 배송을 담당하는 알리익스프레스는 압도적 규모의 인프라와 현지 택배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차이니아오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한·중 국경을 초월하는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통합 배송브랜드 '오네'(O-NE)를 기반으로 마케팅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주말에도 해외직구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일요일 오네'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내일 도착 보장 서비스 '내일 꼭! 오네', 당일 도착보장 서비스 '오늘 오네' 등의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선사할 수 있도록 별도의 풀필먼트 센터 구축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는 "최고의 물류전문 역량을 기반으로 혁신적인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관세청이 발표한 '해외직구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출발 해외직구는 5540만건(17억 달러)로 수입통관 기준 1위를 기록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CJ대한통운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